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네정치
진보당 경기수원정ㆍ경기수원무 초대 위원장 선출
기사입력: 2024/06/19 [22:14]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진보당 수원시영통구위원회(이하 수원영통 진보당) 초대위원장으로 박승하 전 일하는2030 대표가 선출됐다. 해당 위원회는 경기수원정ㆍ무 지역을 포괄한다.

수원영통 진보당은 19일 진보당 제3기 전국 동시 당직 선거 결과 98% 득표율로 단독후보인 박승하 전 대표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투표는 지난 10일부터 5일간 진행됐고 임기는 2년이다.

박승하 위원장은 20대 총선 후보로(경기수원을) 출마한 바 있으며 일하는2030 대표, 수원노동인권센터 소장, 진보당 경기도당 부사무처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9년에는 청년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 씨 추락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해 유가족, 시민사회와 대책회의를 구성해 활동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영통 지역에서의 오랜 양당 정치를 종식시키겠다. 오는 지방선거에서 전 지역구에 진보당 후보를 내고 2028년 총선에선 직접 출마해 민주ㆍ국힘 양당과 겨루겠다. 주민들과 호흡하며 효능감 있는진보정치로 차별화된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부위원장으로는 강새별 전 진보당 수원시위원회 사무국장이 선출됐다.

한편지난 총선에서 3개 의석을 확보한 진보당은 지난 14일 김재연 상임대표 3기 지도부를 선출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