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위생
경기도 코로나 이후 감소 추세 백일해 환자 급증 ‘비상’
기사입력: 2024/06/19 [11:26]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동네정치

경기도는 이달 18일 기준 백일해 환자가 576명으로 최근 10년간 환자 401명보다 많다며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 등 주의를 당부했다. 백일해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 27개 시군에서 발생하고 있다. 광주시(122), 남양주시(83), 고양시(73), 파주시(69), 안산시(55) 순으로 환자가 많다.

연령별로는 10~14282, 15~19206명 등 초ㆍ중ㆍ고등학생층에서 주로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 올해 전국 환자는 2416명인데, 경남 811명 다음으로 경기도 환자가 많다.

문제는 발생 추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5명보다 무려 115배 이상의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576명은 2014~2023년 총환자 401명보다 많은 수준으로 이전 최다 환자 연도는 2018125명이다.

백일해는 국가예방접종대상 법정감염병 2급으로 지정ㆍ관리된다. 백일해는 보르데텔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발작적 심한 기침을 보이는 게 특징이다.

백일해라는 명칭은 100일 동안 기침을 할 정도로 증상이 오래간다는 데서 왔다. 기침 끝에 구토나 무호흡이 나타나기도 하며 환자가 기침 또는 재채기할 때 튀어나온 비말(침방울)로 타인에게 전파된다. 면역력이 없는 집단에서는 1명이 12~17명을 감염시킬 정도로 전파력이 강하다.

나이를 가리지 않고 전염되며 가족 간 감염으로 빠르게 확산할 수 있으나 예방 접종을 시행한 성인이나 소아ㆍ청소년은 백일해에 걸려도 증상이 비교적 경미하다. 생후 12개월 미만 영유아는 중증 합병증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고 백일해 연관 사망의 대부분은 34개월 미만 영아에서 발생한다.

백일해로 확진된 영유아는 부모, 조부모, 형제자매 등의 밀접 접촉자인 가족 내 감염으로 발생, 가족 간 백일해 예방도 중요하다.

임신 3기 여성이라면 TDaP(백일해 백신) 접종을 통해 모체로 만들어진 항체를 태아에게 전달해 수동 면역 형성에 기여할 수 있다. 일종의 모체 면역이다. 첫 기초 백신을 접종하기까지 2개월 동안의 공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DTaP(다른 백일해 백신)2개월, 4개월, 6개월, 15~18개월, 4~6세까지 5차에 걸쳐 접종하며 중학교 입학 전 11~12세에 6(Tdap) 접종을 해야 한다. 백일해 감염 시 중증으로 발전할 수 있는 1세 미만 영아는 적기에 접종하는 게 중요하다.

4월부터는 지역별로 교육시설 중심 집단 발생이 보고돼 단체생활을 하는 초ㆍ중ㆍ고등학교는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수시 환기를 권고한다.

도 관계자는 백일해가 현재 초ㆍ중ㆍ고등학교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상황이다. 예방을 위한 백신 접종, 마스크 착용, 시설 내 주기적 환기가 중요하다. 기침 등 유증상 시에는 빠르게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단 및 치료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