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 환경 어메니티
수인선 어천역사 건너편 공공주택지구 농경지 밭고랑 작업
기사입력: 2024/03/22 [23:54]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 하루 사이 고랑진 밭 한쪽에 벌써 씨앗들이 뿌려졌다 ㅎㅎ  © 정대영 기자



공공주택지구 토지수용으로 

4월 보상을 앞둔 수인선 어천역사 건너편 농경지 

 

지난 20일 오후

소형 트랙터로 농사를 준비하는

밭고랑 작업 현장을 스치다

환하게 웃는 트랙터 운전자와 마주했다   

 

어천주민대책위에서 지난 7년

부부 모두 적극 참여했던 

형이다

 

본인 농사 규모가 어마무시하지만 

틈틈이

이웃들의 일손 줄이는 기계작업을 솜씨껏 처리한다 

 

바람은 매서워도 벌써 농사철인가 싶은 모습이었는데

다음날 보니 

어느덧 무슨 씨앗들인지 

고랑진 밭두렁 한쪽으로 검은 비닐이 덮여 있다

 

지난 1년 

다양하게 심어지고 재배된 이곳에서 올해는 어떤 경작물들이 드러날지

 

▲ 형이 지난해 7조 트랙터를 구입했는데 그럼 트랙터가 몇 대지? ㅎㅎ  © 정대영 기자

 

▲ 20일 오후 작업을 시작한 밭두렁. 이 정도 규모라면 형에게 있어 새 발의 피, 조족지혈이라 할 만하지   © 정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7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